› 커뮤니티 › 자유게시판
 
작성일 : 19-04-30 23:45
케찹에 밥 비벼먹던 친구
 글쓴이 : 나라이ss
조회 : 40 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우리의 작은 글에서 서로의 마음을 읽도록 해요.

여러분이 볼 수 없는 눈은 서로의 마음을 볼 수 있는 눈이에요.

그것은 마음에 안목이 생기게 해요.

 

사랑도, 진실도, 거짓도 없습니다.

서로의 글에서 애착을 가질 수 있습니다에픽세븐